• 서울아트시네마 로고
  • 서울아트시네마 로고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필름 라이브러리 소개
지역순회상영
서울아트시네마 소개
NOTICE
NEWS
Q&A
극장안내
좌석배치도
대관안내
서울아트시네마 상영시간표
아름다운 삶- 이탈리아 클래식 La Bella Vita
새로운 바람- 일본 영화의 현재
상처의 이미지- <밤빛>, <빛과 철> 특별 상영
2021.3 굿애프터눈, 시네마테크
3월 수요단편극장 “뉴-노멀, 뉴-쇼츠!”
프로그램 데이터베이스
필름 데이터베이스
관객회원
이메일서비스신청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후원안내
TITLE : [신청접수] 청소년 영화교육 프로젝트 영화관 속 작은학교 7-8월 프로그램 <휴고>
글쓴이 : 서울아트시네마 조회수: 2108 2012-07-31 16:51:56
홈페이지 : http://www.cinematheque.seoul.kr, Hit:752
다운로드 #1 : 영화관속작은학교_2012년 7-8월 참가신청서.hwp (22 KB), Down:788
다운로드 #2 : 영화관속작은학교_2012년 7-8월 참가신청서.rtf (69 KB), Down:751

영화관 속 작은학교 2012년 7-8월 프로그램

상영 일시 : 2012년 8월 9일(목) 오후 2시
상영작 : <휴고> (마틴 스콜세지, 2011)
상영 후 강연 : 부지영 감독
장소 : 서울아트시네마 (종로3가 낙원상가 4층)
문의 : 02-741-9782 (www.cinematheque.seoul.kr)


* 참여를 원하시는 단체는 첨부된 신청서를 작성하신 후 bo-man@hanmail.net으로 보내주세요.

* 개인적으로 참석하실 청소년 및 일반 관객은 신청서 없이 바로 극장으로 오세요.

    서울아트시네마의 청소년 영화 교육 프로젝트인 ‘영화관 속 작은 학교’의 2012년 7-8월 프로그램은 한 소년의 성장담이자 영화를 향한 무한한 애정이 담긴 영화인 마틴 스콜세지의 <휴고>입니다.
    과학기술로 만들어진 '구경거리'였던 영화가 지금처럼 꿈과 상상을 담은 ‘예술’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것은 영화사의 초창기에 활동했던 조르주 멜리에스와 같은 감독들의 공이 큽니다. 이들은 영화가 가진 마술적인 힘을 일찌감치 파악했으며 이를 스크린에 구현하기 위해 갖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그리고 이를 통해 만들어진 <달나라 여행>과 같은 영화는 대규모 자본을 투입한 블록버스터 영화도 쉽게 넘보지 못할 경이와 감동을 선사합니다.
    감독인 동시에 한 사람의 열정적인 시네필인 마틴 스콜세지의 <휴고>는 바로 그 시절의 영화들에 바치는 영화 헌사입니다. 이 영화는 화려한 전성기 뒤 쓸쓸한 말년을 보내던 조르주 멜리에스를 주인공으로 해서 지나간 무성영화들의 매력을 현재로 다시 불러옵니다. 그리고 이를 통해 영화의 근본적인 매혹에 대해 생각하게 만듭니다. 이번 영화관 속 작은 학교를 통해 이 즐거움을 같이 느끼길 원합니다. 관객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랍니다.


== 영화 소개 ==
휴고 Hugo
2011 125min 미국 Color 35mm 전체 관람가  *2D 상영
연출: 마틴 스콜세지
출연: 아사 버터필드, 클로이 모레츠, 벤 킹슬리
    브라이언 셀즈닉의 동화 <휴고 카브레>를 원작으로 만든 영화. 1931년 프랑스 파리의 기차역, 역사 내의 커다란 시계탑에서 몰래 숨어 살고 있는 휴고는 기계에 관심이 많은 소년이다. 그는 아버지가 유물로 남긴 자동기계인형을 수리하기 위해 장난감 가게 주인인 조르주와 크고 작은 소동을 벌이는데, 괴팍한 노인인 조르주는 어딘가 비밀을 숨기고 있는 것 같다. 그리고 휴고는 조르주의 손녀인 이자벨과 힘을 모아 함께 기계인형을 고친다.


== 상영 후 강의 ==
    <휴고>는 그 자체로도 꿈 많은 소년의 흥미진진한 성장담이지만 영화에 녹아든 영화사적 배경을 알면 더 재미있고 유익하게 볼 수 있는 영화입니다. 영화의 무대인 기차역은 그 자체로 뤼미에르 형제의 ‘최초의 영화’에 대한 오마주이며, 영화 중간에 수시로 등장하는 찰리 채플린과 버스터 키튼 등 우리를 사로잡았던 초창기 무성 영화들의 장면은 깨알 같은 재미를 안겨줍니다. 또한 조르주 할아버지의 슬픈 사연 역시 영화사적 배경과 깊은 연관을 맺고 있습니다.
    영화 상영 후에는 <지금, 이대로가 좋아요>, <나나나> 등을 감독한 부지영 감독이 영화의 이해를 돕기 위해 초기 영화사에 얽힌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쉽고 재미있게 들려줄 계획입니다. 이번 7-8월 영화관 속 작은 학교를 통해 초기 영화의 신비한 매력에 빠질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마시길 바랍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Contact Us

Copyleft ⓒ 2003 알지보드. All rights not reserved.


알지보드는 누구나 다운로드 받아 자유롭게 사용할수 있습니다.
저작권 표기를 자유롭게 삭제, 수정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재배포도 가능합니다.

 

사업자등록번호 101-82-09353ㅣ(사)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서울아트시네마)
대표자명 최정운ㅣ서울시 종로구 돈화문로 13 서울극장 1층(관객라운지, 사무실) / 3층(극장)ㅣ02-741-9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