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아트시네마 로고
  • 서울아트시네마 로고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필름 라이브러리 소개
지역순회상영
서울아트시네마 소개
NOTICE
NEWS
Q&A
극장안내
좌석배치도
대관안내
서울아트시네마 상영시간표
제4회 폴란드영화제-보이체크 킬라르 회고전
가을날의 재회 -정동길 영화산책
고전 애니메이션 특별전 - 50년 전 어린이들
일단 시작해 보자! <말아>,<성적표의 김민영>,<둠둠>
2022.9 굿애프터눈 시네마테크
“프레임워크” 실험영화 월례 상영회 - 론 라이스
10월 수요단편극장 “나영길 감독전”
프로그램 데이터베이스
필름 데이터베이스
관객회원
이메일서비스신청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후원안내
TITLE : [re]안녕하세요. 서울아트시네마입니다.
글쓴이 : 서울아트시네마 조회수: 89 2022-09-05 10:37:35

안녕하세요. 서울아트시네마입니다.

지난 토요일 행사할 때 있었던 기술적 장애로 불편을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사전에 내부 테스트를 했을 때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지만, 당일날 행사 때에 줌을 통해 영상과 사운드를 송출하는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장애가 있었습니다. 처음 있는 일이라 원인을 파악하고 설정을 새로 하고 접속을 다시 시도 하는 과정에서 오랜 시간이 지체되었습니다. 현재로서는 컴퓨터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귀한 시간을 내어 자리에 오신 분들께 송구스러운 일이 발생했습니다. 토요일 행사 이후에 기술적 장애에 대해 면밀히 확인하고 테스트를 해보았고, 일요일 대담 때에는 별문제 없이 행사가 진행되었습니다.

원래는 해외 게스트를 극장에 직접 초대해 진행하려던 행사였습니다. 코로나 상황이 악화하면서 방한이 어려워져 아쉽지만, 실시간 화상 토크로 행사를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화상 토크는 차선책이지만, 극장에서 행사를 치르는데 직접 손님을 초대하는 일 이상으로 많은 사람의 시간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런데도 예기치 않은 기술적 장애가 발생하거나 다른 어려움이 생기곤 합니다. 여러모로 저희들은 준비에 더 신경을 쓰도록 하겠습니다. 아무쪼록 코로나 상황이 개선되어 직접 현장에서 해외 손님과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번 귀한 시간을 내어 행사에 참여한 관객분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다음번에 더 즐거운 시간을 극장에서 함께 하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메리 크리스마스님의 글입니다.
>안녕하세요. 오늘 15.30 메리 크리스마스 미스터 로렌스 관람 했던 사람입니다.
>
>영화 관람 후 일본인 평론가와 대담이 있었는데  컴퓨터 기기 이상으로
>30-40여분 정도를 기다려야 했었습니다.
>그리고 그 후 대담 내용도.... 특별한 내용이 아니고 프린트 물에 있는 내용을 고스란히 일어>한국어 통역 해주셨구요.
>통신 상태가 안 좋아 일본측 소리도 제대로 안 들리고 한국측 마이크도 제대로 안 들리고 ,
>또한 컴퓨터 문제도 제가 보기엔 특별한 문제가 아니고 단순한 줌 음성설정, 컴퓨터 사운드 설정을 잘못 하신 문제던데.. 화면 보니까 자꾸 동일한 버튼을 계속 클릭하시더라구요 ㅠㅠ
>
>물론 영화 전문가 이시지 컴퓨터 전문가는 아니시지만
>수많은 관객이 기다리고 , 그리고 이 음성 수정 하는 건 아주 간단한 걸로 무슨 코딩을 하는 것도 아닌데...
>그런 문제로 40여분을 기다리게 하신 게 조금 불편했습니다. 저는 조금 더 관람을 하다가 대담이 대담 갖지 않아서 중간에 자리를 떴습니다.
>
>참 좋아하던 영화고 좋아하던 평론가라 큰 맘 먹고 휴가내어 왔는데 ...
>이렇게 되어 안타깝습니다 ㅠㅠ
>
>줌 , 컴퓨터 음성 세팅 아주 간단한 것이니 , 앞으로는 대담 전에 미리 확인 부탁드려요!
>
>그 외엔 시네테크 감사합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Contact Us

Copyleft ⓒ 2003 알지보드. All rights not reserved.


알지보드는 누구나 다운로드 받아 자유롭게 사용할수 있습니다.
저작권 표기를 자유롭게 삭제, 수정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재배포도 가능합니다.

 

사업자등록번호 101-82-09353ㅣ(사)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서울아트시네마)
대표자명 곽용수ㅣ서울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아트힐 2층(경향신문사) ㅣTel. 02) 741 - 9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