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아트시네마 로고
  • 서울아트시네마 로고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필름 라이브러리 소개
지역순회상영
서울아트시네마 소개
NOTICE
NEWS
Q&A
극장안내
좌석배치도
대관안내
서울아트시네마 상영시간표
서울아트시네마 개관 20주년 기념 영화제
피에르 파올로 파솔리니 탄생 100주년 특별전
시네마테크 아카이브 - 압바스 키아로스타미의 세계
이창동 전작전- 보이지 않는 비밀
금요 문화예술 강좌: 도스토옙스키와 도스토옙스키들
2022.5 굿애프터눈 시네마테크
관찰의 영화-<소설가의 영화>,<봉명주공>
5월 수요단편극장 “나 빼고 다 봤다! 2021년 영화제
프로그램 데이터베이스
필름 데이터베이스
관객회원
이메일서비스신청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후원안내
TITLE : 3월 1일(화) 개최, 독립영화워크숍의 공개설명회에 의한 입문과정 참여 회원 모집
글쓴이 : 독립영화협의회 조회수: 125 2022-01-11 16:58:53

22년 3월 7일(월) 10시 개강, 203회 독립영화워크숍(공동작업 입문과정)으로 참여 회원 모집

< 3월 1일(화) 19시 / 공개설명회 및 단체 면담으로 의무적 참석 이전에 https://inde1990.modoo.at 상단에서
4번째 있는 →지역영화교육허브센터 접속 →독립영화워크숍 입문 설명회 게시판에서 참석 신청 >

​작년의 코로나 기승에도 불구하고 극장 개봉한 ! <유에프오 스케치> 김진욱 감독,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이태겸 감독, <갈매기> 김미조 감독, <모가디슈> 류승완 감독, <인질> 강혜정 PD, <보이스> 김선 공동감독과 넷플리스 <디피> 한준희 감독, <지옥> 변봉선 촬영감독 등의 주요 스태프들은 지난 독립영화워크숍 입문과정을 수료하였습니다.사전에 선발 과정 없이 https://cafe.naver.com/inde1990를 참고하여 공개설명회를 참석하고 신중하게 결정하면, 지옥같은 공동작업으로 수료한 이후, 예비 영화인에서 앞으로 전문 영화인으로 성장하여 다음 작업을 준비할 수 있습니다.

12주 공동작업/ 3편의 HD 제작 실습평가

제작실습 과정에 입문하여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재능보다는 적성이 맞는지를 가늠할 수 있는 자기
성실성과 작품 결과물에 의한 관객의 평가보다는 작업 과정에서 함께하는 이들과의 소통 능력입니다.

물론, 누구나 영화를 시작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고 아무나 영화를 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처음부터 독립영화워크숍 입문과정은 영화적 적성을 확인하기에 최적인 공동작업으로 함께하는 영화공동체로 소통과 공감하는 법을 걸음마처럼 배우기 때문입니다. 1사람의 감독 중심이 아닌, 전 과정을 체험하고 평가하면서 수평적으로 역할을 담당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영화에 입문하려는 비전공자의 영화적 적성을 객관적으로 평가하게 하고 수료 이후, 직업적 전망을 세울 수 있도록 기획부터 완성, 평가작업까지 함께하는국내에서 유일한 공동작업 제작실습 과정입니다.

그래서 개인 포트폴리오라는 결과물로 국립 영화학교 입학을 위한 과정은 아닙니다. 그럼에도 대학 영화전공 과정보다 많은 독립영화워크숍 공동작업 입문과정 출신이 영상원과 영화아카데미에 각각 200여 명으로 진학한 것은 사실입니다.

매월 지속적으로 개최하는 독립영화워크숍 제작실습은 "정글의 법칙" 처럼 생존을 배우게 됩니다. 이론보다는 실전에 응용할 수 있는 기본을 토대로 이를 응용하여 작업하므로 결과의 평가에 의한 수정작업과 재평가의 작업이 중요합니다. 그래서 교육 실습과정을 완주하면, 앞으로 영화를 계속 할 것인지 혹은 관객으로 남을 것인지 판단할 수 있게 됩니다.

포토폴리오의 단편으로 물고기를 받아 가겠습니까? 아니면,
공동작업으로 영화라는 물고기 잡는 법을 배워 가겠습니까!

2022년 3월 7일(월) 개강 (매주 월, 수, 금 10 - 18시) 참여 회원모집
- 3월 1일(화) 19 ~ 21시, 공개설명회 장소는 서울지역 영화교육 허브센터
  (충무로역 대한극장 건물 뒷골목에서 중구 퇴계로 210-19 필동2가)

독립영화워크숍를 참여하는 자격의 제한과 선발과정은 없습니다. 그렇지만 사전에 독립영화워크숍 관련 https://cafe.naver.com/inde1990 를 방문하여 교육 및 실습과정을 나름대로 평가하고 공개설명회 및 면담 과정에 의무적으로 http://inde1990.modoo.at 방문하여 상단에서 4번째 지역영화교육허브센터를 접속하면 공지사항 옆에 있는 독립영화워크숍 입문설명회에서 본인 연락처와 관련 자료를 받아 볼 e - mail 적어 놓는 것으로 신청하고 정시 참석하면 됩니다.

- 교육기간 : 3월 7일(월), 첫째 주 월요일 개강부터 최소 12주 동안 정규수업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평일 출석

- 모집인원 : 10명 이상

- 참여회비 : 88만원 (강사비, 단합수련회비 및 실습 기자재, 1인당 20만원 실습비 지원 등 포함)

- 수료이후 : 교육과정을 성실히 수료하고 HD 제작실습의 중급과정에 참여를 희망한다면,
                동등한 자격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으며 회의실 신청시 무상으로 대여 지원

- 일정 및 내용

첫째달 : 매주 월, 수, 금요일 10시부터 18시까지 (강의 수업 및 화, 목요일은 작업 평가 등 기획, 토론 수업)
          - 10분 내외 단편 극영화의 최소 1회 차 촬영 실습 및 후반 작업 완성 평가

둘째달 : 수업 및 단편영화의 최대 4회 차 촬영 실습 및 후반 작업 (편집) 완성 평가
          - 단편 극영화의 보충, 재촬영 등 실습 3회 차 이상 및 후반 작업(녹음) 완성 평가

- 신청 : 3월 1일(화) 19시 이전에 http://inde1990.modoo.at 에서 관련 공개설명회 신청하고 의무적 참석
          당일 좌석 관계로 참석여부를 전화 (02-2237-0334)로 사전에 신청하고 관련 자료를 메일로 받기 바랍니다.
- 교육장소 : 서울지역 영화교육 허브센터 (충무로역 대한극장 건물 뒷골목으로 중구 퇴계로 210-19 필동2가)
- 실습지원 : 기획 시나리오 회의실 및 제작 실습 촬영 기자재 및 부대 장비 등으로 1인당 20만원의 실습비 지원)

<책임강사>

- 김미조 기획, 연출 담당
(독립영화워크숍 수료, 단국대 영화콘텐츠 전문대학원 졸업, 2020년 전주국제영화제 장편경쟁 공동대상 <갈매기> 등)

- 김재원 촬영, 조명 담당
(독립영화워크숍 수료, 한예종 영상원 예술사 "촬영전공" 졸업 등)

처음부터 영화 제작을 경험하는 사람에게 어떠한 교육 방식이 가장 알차고 효과적일까? 그동안 독립영화워크숍 (공동작업 제작실습)의 참여에 특별한 자격 제한은 없었습니다. 그렇게 누구나 참여할 수 있었지만, 독립영화워크숍을 수료하는 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이 과정은 휴학생 및 졸업생 등 영화 입문을 위한 집중적 제작 실습과 평가를 중심으로 합니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일요일 제외하고 연속되는 강의와 토론수업과 실습이 있습니다. 또한, 수업의 진행을 위한 강의 및 관련 과제와 제작실습 과정에 관한 평가 보고서 등을 서로 의무적으로 정리 제출하여야 합니다.

"독립영화워크숍"은 수평적 역할과 적극성을 서로 요구하기 때문에 책임지는 공동작업 과정을 통하여 영화제작에 관한 자기적성과 한계에서 가능성 여부를 실습과 심도있는 평가를 통하여 확인하므로 영화에 관한 환상에서 벗어나 자신이 직접 주체적 참여로 영화작업의 역할을 이해하고 적성과 능력을 평가하므로 예비 영화인으로 전망하는 과정입니다.

주관> 독립영화협의회 교육분과 (문의 : 02-2237-0334 / https://cafe.naver.com/inde1990)
후원> 문화법인 「목선재」 · 영화사 「외유내강」 · 하명중영화제작소

​태그

#공개설명회 의무적 참석 #참여회비 예산내역 공개 #선발과정 무시험 신청 #강의 수업평가

#촬영실습작업평가 #후반실습작업평가 #수료보고서제출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Contact Us

Copyleft ⓒ 2003 알지보드. All rights not reserved.


알지보드는 누구나 다운로드 받아 자유롭게 사용할수 있습니다.
저작권 표기를 자유롭게 삭제, 수정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재배포도 가능합니다.

 

사업자등록번호 101-82-09353ㅣ(사)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서울아트시네마)
대표자명 곽용수ㅣ서울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아트힐 2층(경향신문사) ㅣTel. 02) 741 - 9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