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아트시네마 로고
  • 서울아트시네마 로고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필름 라이브러리 소개
지역순회상영
서울아트시네마 소개
NOTICE
NEWS
Q&A
극장안내
좌석배치도
대관안내
서울아트시네마 상영시간표
신도 가네토 특별전- 인간의 기록
2022 유라시아 영화제 -튀르키예 뉴웨이브
이창동 전작전- 보이지 않는 비밀
We Are Queer
2022.7 굿애프터눈 시네마테크
프로그램 데이터베이스
필름 데이터베이스
관객회원
이메일서비스신청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후원안내
영화명 : 포효하는 20년대
(The Roaring Twenties)
감   독 : 라울 월쉬
출   연 : 제임스 캐그니, 프리실라 레인, 헴프리 보가트, 글래디스 죠지
정   보 : 1939 | 106min | 미국 | B&W

프랑스에서 정전협정이 조인된 후, 미국 병사 세 명이 그들의 미래에 대해 고심한다. 에디 바틀렛은 예전의 직업인 차 수리공을 할 수 있을 거라고 굳게 믿고 있으며, 한때 술집 지배인을 했던 죠지 할리는 최근에 제정된 금주령 같은 건 안중에도 없다. 또한 법대생이었던 로이트 하트는 법 공부를 계속할 계획을 갖고 있다. 하지만 그들이 돌아왔을 때 미국은 많이 변해있다. 에디는 실업자들이 넘쳐나는 통에 차 수리공 자리는 얻지도 못하고 할 수 없이 택시를 운전하게 된다. 어느 날 에디는 나이트클럽 여주인인 파나마 스미스 앞으로 가는 밀주를 배달하다가 경찰에 체포되고 만다.
금주령 시대를 배경으로 한 마크 헬린저Mark Hellinger의 단편 <세상은 계속 움직인다 The World Moves On>에 기초했다. 피날레에서 에디가 교회 계단에서 숨을 거두는 장면은 제임스 캐그니의 숭고한 연기 스타일이 유감없이 발휘된 순간이라고 할 수 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Contact Us

Copyleft ⓒ 2003 알지보드. All rights not reserved.


알지보드는 누구나 다운로드 받아 자유롭게 사용할수 있습니다.
저작권 표기를 자유롭게 삭제, 수정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재배포도 가능합니다.

 

사업자등록번호 101-82-09353ㅣ(사)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서울아트시네마)
대표자명 곽용수ㅣ서울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아트힐 2층(경향신문사) ㅣTel. 02) 741 - 9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