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필름 라이브러리 소개
지역순회상영
서울아트시네마 소개
NOTICE
NEWS
Q&A
극장안내
좌석배치도
대관안내
서울아트시네마 상영시간표
키에슬로프스키 - <데칼로그> 특별전
체코 영화의 밤 - 벨벳 혁명
굿애프터눈, 시네마테크
프라이드 픽! Pride’s Pick!
<녹차의 중력> 특별 상영
12월 수요단편극장 - 이 겨울, 혼자여서 괜찮아요
하마구치 류스케 중단편
크리스마스 특별 상영 - 에릭 로메르의 <겨울 이야기>
프로그램 데이터베이스
필름 데이터베이스
관객회원
소식지회원
이메일서비스신청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후원안내
TITLE : 5805! 위스망스! 보아라~~
글쓴이 : 관객 too 조회수: 205 2019-05-24 04:18:08

문제의 핵심은 묻어두고 뭐? 복귀논란과 한시협의 침묵을 거론한다?
정말 웃기고들 있네.
한 사람의 인격을 짓밟고 범죄자로 만든 것도 부족해서 뭘 더 해명하라?
아무런 사실규명되지 않은 것을 우기는 것도 한계가 있고,
이젠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는 것을 아니까 비겁하게 배영강씨의 말을 꼬리 잡아 물고 늘어진다?
너희같은 무리들을 어떻게 표현할까?
딱 지금의 자한당 무리를 보는 느낌이랄까?

꼭 못된 것들이 배우지 말아야 할 것은 잘 배운다니까!
대체 너희들이 김성욱 프로그래머에게 가한 폭력에 대해서는 어떻게 보상할 생각이냐?
서아트나 김 프로그래머가 소송하면 너희야말로 범죄자가 되는 거야!
이 일은 충분히 무고죄에 명예훼손으로 처벌할 수 있는 문제라고!

너희들이 그렇게 정의로운? 무리라면 여기에 대해서 먼저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다.
너희들 말대로 김 프로그래머에게 잘못이 있다면 그점에 대해 누구나 이해할 수 있도록
법적인 근거를 가져와 논해보시든지, 아님 피해호소인을 데려와 밝혀라!
그렇게 사실인 것처럼 날뛸 때가 엊그제인데 왜 여기에 대해서는 더 이상 말이 없냐?

그리고 처음부터 사퇴해서는 안 될 사람이 다시 제자리로 돌아왔을 뿐인데 왜 시비니?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정신나간 것들이 아니면 이럴 수 있는 거니?
문제를 푸는 데에는 순리가 있는 것인데,
자기들 잘못에 대해서는 어떠한 해명이나 사과도 없이
서아트와 한시협에게 입장문을 요구해? 뭐? 침묵이 깨질 때까지 질문을 한다고?
그래! 맞아! 침묵은 깨져야 한다!
너희들이 일으킨 문제에 대해서 너희들은 책임을 져야 해!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Contact Us

Copyleft ⓒ 2003 알지보드. All rights not reserved.


알지보드는 누구나 다운로드 받아 자유롭게 사용할수 있습니다.
저작권 표기를 자유롭게 삭제, 수정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재배포도 가능합니다.

 

사업자등록번호 101-82-09353ㅣ(사)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서울아트시네마)
대표자명 최정운ㅣ서울시 종로구 돈화문로 13 서울극장 1층(관객라운지, 사무실) / 3층(극장)ㅣ02-741-9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