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필름 라이브러리 소개
지역순회상영
서울아트시네마 소개
NOTICE
NEWS
Q&A
극장안내
좌석배치도
대관안내
서울아트시네마 상영시간표
클래식: 멜로와 코미디 Classic: Melo & Comedy
프라이드 픽! Pride’s Pick!
6월 수요단편극장 - 10년 전, 그 배우들!
프로그램 데이터베이스
필름 데이터베이스
관객회원
소식지회원
이메일서비스신청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후원안내
TITLE : 5751! 완전 개그~
글쓴이 : 관객 조회수: 897 2019-04-19 22:02:42

도대체 무슨 자격으로 김 디렉터에게 사퇴를 종용하는 거죠?
니가 서울아트시네마의 관객 모두의 대표입니까?
지금 장난하니?
사퇴할 이유가 사실증명되지 않은 아그들의 sns폭로 때문인가?
그것이라면 절대 사퇴해서는 안 되죠.
딱 니네들 하는 꼴이 서아트에서 상영했던 프리츠 랑의 '분노'에서 봤던 그 정신나간 군중들이군요.
어느 분 말대로 영화관에 잘 오지도 않으면서
무슨 자격으로 사퇴하라마라 하는지, 정말 웃기네요. 하하~~

니네들 뇌는 있는지 의문스럽다.
생각이라는 것을 하는 존재들이면 이렇게 막나갈 수 있니??
아무런 사실증명이 되지도 않은 일을, 한예종아그들의 폭로만 가지고 성추행범이라니?
그렇게 니네들 주장이 맞으면 피해호소인을 통해서 직접 고소해!
아니면 입 닫아주세요~~
신사적으로 대해주니까 지들이 아주 잘난 줄 알아?
변이 무서워서 피하니 더러워서 피하지!
좋아! 어디까지 가는지 궁금하니까 계속 지껄여 보세요.
님들의 막되먹은 말말이 많을수록 좋아요.
그래야 서울아트시네마도 참다못해 소송하겠죠.ㅎㅎ


추신 : 막말하면 안 되겠지만 뭣같은 것들 상대하다보니 같아지네요.
극장 관계자님들께 건의드립니다.
이제 실명제로 바꿔서 로그인한 사람만이 게시판에 글 올릴 수 있도록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필요한 글 외에는 다 삭제시켜주셨으면 좋겠어요.
서아트 게시판이 점점 너덜너덜해지는 것 같아요. 쓰레기장도 아니고...ㅠㅠㅠㅠ
저부터 죄송~~~!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Contact Us

Copyleft ⓒ 2003 알지보드. All rights not reserved.


알지보드는 누구나 다운로드 받아 자유롭게 사용할수 있습니다.
저작권 표기를 자유롭게 삭제, 수정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재배포도 가능합니다.

 

사업자등록번호 101-82-09353ㅣ(사)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서울아트시네마)
대표자명 최정운ㅣ서울시 종로구 돈화문로 13 서울극장 1층(관객라운지, 사무실) / 3층(극장)ㅣ02-741-9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