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필름 라이브러리 소개
지역순회상영
서울아트시네마 소개
NOTICE
NEWS
Q&A
극장안내
좌석배치도
대관안내
탄생 백 주년 기념 아이다 루피노 회고전
2018 시네바캉스 서울
7월 수요단편극장 - 이태경 배우 특별전
굿애프터눈, 시네마테크 - <밤쉘>
프로그램 데이터베이스
필름 데이터베이스
관객회원
소식지회원
이메일서비스신청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후원안내
TITLE : pilgrim 님 말씀에 동의합니다.
글쓴이 : 관객 조회수: 204 2018-05-22 04:41:47

맞습니다.

토론하고 무슨 선언을 하고 사과 받고 화해하고  좋게 좋게 끝날 수 있는 일이 아니라는 거

냉정하게 생각해보면 알 수 있는데요.

모자란 인간들이 일 저질러놓고 시간 지나서 반성을 할까요? 절대 안합니다.

도덕성이 부족해서 사고친 게 아니라 이건  확신범의 사고력 문제에 더 가까우니까요.

당사자간의 소송이 아니라면 뭘 할 수 있을지..

김성욱 선생님이 결심 하시지 않으면 다 소용없을 듯합니다.

나서시지 않으면 받아야 할 응당한 댓가를 그분께서 받았다고 생각하는 편이 서로에게 더 편할 듯.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Contact Us

Copyleft ⓒ 2003 알지보드. All rights not reserved.


알지보드는 누구나 다운로드 받아 자유롭게 사용할수 있습니다.
저작권 표기를 자유롭게 삭제, 수정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재배포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