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필름 라이브러리 소개
지역순회상영
서울아트시네마 소개
NOTICE
NEWS
Q&A
극장안내
좌석배치도
대관안내
2018 시네바캉스 서울
8월 수요단편극장 - 우주를 동경하는 열여덟 반,
프로그램 데이터베이스
필름 데이터베이스
관객회원
소식지회원
이메일서비스신청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후원안내
TITLE : 리콜라님께
글쓴이 : 관객9 조회수: 206 2018-04-19 00:35:23

리콜라 님, 자의적인 뇌내망상적 도식으로 관객 운동을 폄하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이번 일은 트페미 뺀 누가 봐도 사회적으로 볼 때 부당한 일이라서 관객이 목소리를 내는 겁니다.

이 게시판에는 직접적이고 노골적인 표현으로 피해 호소인을 공격한 사람 없어요.  
명예 훼손이 성립되기 위해서는 대상의 특정성이 필요한데, 피해 호소인이 누구인지 여기에 글쓰는 사람 모두 전혀 알지 못하기 때문에 해당 사항이 없습니다.
그렇게 피해 호소인을 걱정하셨다면, 피해 호소인 동의없이 마음대로 2년전 문제를 꺼내서 피해 호소인에게 생생하게 각인시켜준 트위터리안 잔영님부터 몰매를 맞아야합니다. 그동안 잔영님께 한소리라도 하셨나요

-항상 법적인 판단을 중요시하는 사고를 버리셨으면 좋겠네요-라는 말은 진심이십니까.
법치주의 국가에서 당연히 법을 준수해야지요. 법을 중요시 안할 것이라면 님은 아프리카 원시림으로 이민 가셔야하지 않을까요.
어떻게 이런 생각을 공개된 게시판에서 말씀하실 수 있나요
속으로 나치즘을 신봉하고 있더라도 겉으로는 내색하지 않는게 사회생활하는 사람의 태도이건만
표현할 수 있는 말이 있고, 내뱉지 말고 마음에 담아두어야 하는 말이 있습니다. 이번 기회에 하나 배워가시죠.
야생의 마인드를 그대로 드러내시다뇨. 님 덕분에 다시 한번 프로그래머에 손가락질한 사람들의 정체를 깨닫고 또 그들의 후안무치함에 고개를 젓게 되네요.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Contact Us

Copyleft ⓒ 2003 알지보드. All rights not reserved.


알지보드는 누구나 다운로드 받아 자유롭게 사용할수 있습니다.
저작권 표기를 자유롭게 삭제, 수정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재배포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