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필름 라이브러리 소개
지역순회상영
서울아트시네마 소개
NOTICE
NEWS
Q&A
극장안내
좌석배치도
대관안내
독일 SF 특별전 - 미래는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시네마테크 아카이브 특별전 - 아녜스 바르다
3월 수요단편극장 - ‘강진아’배우 하세요!
프로그램 데이터베이스
필름 데이터베이스
관객회원
소식지회원
이메일서비스신청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후원안내
영화명 : 아르마딜로의 예언
(La Profezia dell’armadillo / The Armadillo’s Prophecy)
감   독 : 엠마누엘레 스카린지 / Emanuele Scaringi
등   급 : 15세 관람가
출   연 : 시모네 리베라티, 발레리오 아프레아, 피에트로 카스텔리토
정   보 : 2018 | 99min | 이탈리아 | DCP | Color

제로는 스스로를 만화가라고 생각하지만 돈을 벌기 위해 여러 가지 일들을 하고 있다. 혼자 있을 때면 그에게 끊임없이 말을 걸어오는 존재가 있는데, 그것은 언제나 제로를 비난하는 커다란 아르마딜로다. 어느 날, 제로는 어린 시절에 사랑했던 친구 카밀레가 죽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다시 떠오르는 카밀레의 기억과 함께 제로는 자신이 살아가야 할 삶과 마주하게 된다. 동명의 그래픽노블을 원작으로 한 작품. 2018년 베니스영화제 오리종티 부문 상영.

Zero vive nel quartiere di Rebibbia, Tiburtina Valley. Terra di mammuth, tute acetate e cuori grandi. Zero è un disegnatore, ma senza un posto fisso si arrabatta tra vari lavoretti.
La sua vita scorre sempre uguale ma, una volta tornato a casa, lo aspetta la sua coscienza critica: un armadillo che, con conversazioni al limite del paradossale, lo aggiorna su che cosa accade nel mondo. A tenere compagnia a Zero nelle sue peripezie quotidiane è l’amico Secco. La morte di Camille, compagna di scuola e suo amore adolescenziale mai dichiarato, lo costringe a fare i conti con la vita e ad affrontare, con il suo spirito dissacrante, l’incomunicabilità, i dubbi e la mancanza di certezze della sua generazione di “tagliati fuori”.

Zero lives in the neighborhood of Rebibbia, Tiburtina Valley. Land of mammoths, tracksuits and big hearts. He is a cartoonist, but as he doesn’t have a steady employment he goes through many different jobs. His life is monotonous, but as he goes back home there is always his judging conscience waiting for him. It is an armadillo, with which he has absurd conversations, that informs him on what happens worldwide. During his everyday vicissitudes there is his friend Secco to keep him company. After the death of Camille, a school friend to whom he has never declared his love, he has to face, with his irreverent spirit, the life and the inability to communicate, the doubts and the lack of certainties of his generation of “left out” people.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Contact Us

Copyleft ⓒ 2003 알지보드. All rights not reserved.


알지보드는 누구나 다운로드 받아 자유롭게 사용할수 있습니다.
저작권 표기를 자유롭게 삭제, 수정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재배포도 가능합니다.

 

사업자등록번호 101-82-09353ㅣ(사)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서울아트시네마)
대표자명 최정운ㅣ서울특별시 종로구 돈화문로 13(관수동)ㅣ02-741-9782